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최강 흥국” 한 목소리에… 박미희 “전투력 생긴다”

내일 개막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6개팀 감독들이 시즌 개막을 앞둔 15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우승 트로피에 손을 얹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다른 5개팀 감독으로부터 ‘1강’으로 지목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자신감 넘치는 목소리로 발언하는 모습. 한국배구연맹 제공

“흥국생명(이 강팀이란 점)은 말할 것도 없죠.”

한국배구연맹(KOVO)이 15일 서울 청담동의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개최한 2020-2021 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 여자프로배구 5개팀 감독들은 김연경-이재영-이다영을 보유한 흥국생명에 강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기존 에이스 이재영에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까지 더해 최강의 라인업을 꾸렸다. 지난 컵대회에선 팀의 조직력을 정비할 시간이 부족했던 데다 분위기를 탄 GS칼텍스의 기세에 눌려 준우승에 그쳤지만, V-리그 장기 레이스에선 흥국생명이 다시 압도적인 기량을 펼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들어왔고 여러 포지션에 보강을 마쳐 가장 강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도 “흥국생명은 모든 분들이 생각하는 대로 최고의 선수 구성을 갖추고 있다”고 했다.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아예 “흥국생명(에 대한 평가는) 말할 이유도 없다”고 언급했다.

흥국생명도 평가에 걸맞게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다. 이재영은 “(우리 팀의 강점은) 높이와 코트 위 선수 전원의 공격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팀 색깔을 5자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핑크빛 우승”이라며 흥국생명의 우승을 자신하는 대답을 내놓았다.

각 팀 감독들은 흥국생명을 잡을 해법에 대한 질문엔 ‘자신감’과 ‘날카로운 서브’를 주로 대책으로 제시했다. 차상현 감독은 “자신감이다. 어떤 선수가 흔들릴 때 집중적으로 파고 들어가 성공률을 떨어뜨리는 게 관건이다”고 했다.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은 “강한 서브를 우선 생각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자신감 있게 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견제가 이어지자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발끈’했다. 박 감독은 “다섯 분 감독님들이 흥국생명을 언급하며 자신들의 부담을 덜려고 하는 것 같아 전투력이 생긴다”고 선전포고 했다.

흥국생명 외엔 지난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GS칼텍스가 우승권에 근접한 팀으로 평가 받았다. GS칼텍스는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의 컨디션이 좋은 데다 라이트의 외국인 선수 메레타 러츠 뿐 아니라 전 포지션이 고르게 안정돼있단 평가를 받고 있다. 이소영은 “(GS는) 서로를 잘 도와주는 팀워크가 강점”이라며 “더 미친 듯이 즐기면서 (배구)하면 누구보다 강한 팀이 될 수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차상현 감독도 “3년 전엔 어느 팀도 호명을 해주지 않았는데, 이번엔 많이 지목 받아 부담도 된다”면서 “준비 열심히 해서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배구를 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17일 현대건설과 GS칼텍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일단 무관중으로 진행될 V-리그는 오는 31일 남자부 한국전력-현대캐피탈, 여자부 흥국생명-한국도로공사전부터 관중을 받는다. KOVO는 경기장 전체 좌석의 30% 수준에서 관중을 받기 시작해 11월부터는 50%까지 상향시킨단 계획이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