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거점국립대 학생 ‘전국이 캠퍼스’

학점 교류 협약… 이르면 내년 시행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지방 출신 거점국립대학 학생이 앞으로 집 근처 대학에서 수업을 듣고도 소속 대학 학점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15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강원대·경북대·경상대·부산대·서울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 등 10개 대학 총장들이 참여하는 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는 지난 8일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거점국립대학교 학생 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총장협의회가 지난 8월 ‘학생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데 이어 본격적으로 협약서에 서명한 것이다. 각 대학은 협약 이행을 위해 교류 자격과 평가방식에 공통 기준을 마련하고, 대학 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인프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거점국립대학 간 학점 및 학기 교류와 상호학점 인정 등이 이뤄진다. 가령 서울대에 재학하지만 제주도에 거주하는 학생의 경우 서울로 이동하지 않고 집에서 가까운 제주대에서 수업을 들어도 서울대 학점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 특히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학가의 비대면 수업이 확대되고 지역 간 이동이 자제되는 상황에서 학생들에게 유용할 전망이다.

이는 구체적인 진행방안이 정해지는 대로 이르면 내년 1학기부터 진행될 전망이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1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서울대는 국립대학이 아닌 국립대학법인이긴 하지만 거점국립대학 간 교류를 활성화하는 취지로 협약에 참여했다”며 “구체적인 진행 방안은 추후 실무진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립거점대학 간 교류방안은 오랫동안 논의돼 왔으나 협약 형태로 체결한 것은 처음인 데다 서울대도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대학 간 교류가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서울대를 제외한 거점국립대학 9곳은 2018년도부터 국립대학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원격수업 학점 교류 사업을 시행해왔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거점국립대 네트워크는 수도권 중심의 대학 서열화를 완화하고 국가 거점국립대를 연구중심대학으로 육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