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가요계 ‘부캐’의 함정… 재미만 좇을 땐 피로감

[한동윤의 뮤직플레이]

최근 연예계에는 본래 이름을 지우고 새로운 정체성을 덧입히는 ‘부캐(부캐릭터)’ 바람이 일고 있다. 사진은 근래 인기몰이를 한 대표 부캐들. 래퍼 마미손(왼쪽)과 코미디언 김신영의 김다비. 페르소나유니버스 제공

최근 연예계에 ‘부캐’ 만들기 바람이 크게 일고 있다. ‘부(副) 캐릭터’의 준말인 부캐는 본래 기존에 사용하던 캐릭터 대신 새로 만든 캐릭터를 일컫는 게임 용어다. 이에 착안해 여러 연예인이 실제와는 다른 이름, 성격, 이력을 부여해 자신을 새롭게 가공하는 활동을 벌이는 중이다. 특히 가수가 아닌 이들이 부캐를 설정해 노래까지 내는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다. 부캐 놀이의 확산 덕분에 가요계는 일단 양적으로 더욱 풍성해질 듯하다.

현재의 흐름을 조성한 핵심 인물은 단연 유재석이다. 엄밀히 말하면 그가 출연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부캐 유행을 일으켰다. 이 프로그램에서 유재석은 드러머 유고스타, 트로트 가수 유산슬, 라면 요리사 유라섹, 하프 연주자 유르페우스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했다. 이 중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 등으로 인기를 얻은 유산슬은 부캐의 가수 데뷔에 본보기가 됐다. 이후 정범균(유산균), 김신영(둘째이모 김다비), 신봉선(캡사이신) 등이 본인과는 다른 사람으로 분해 음원을 발표했다.

부캐 유행을 선도한 주역은 ‘놀면 뭐하니?’와 유재석이지만 부캐 개발의 시초는 래퍼 마미손이다. 2018년 방영된 Mnet ‘쇼미더머니’ 일곱 번째 시즌에 출연한 그는 분홍색 복면을 착용해 자신의 정체를 꽁꽁 숨겼다. 그의 노력이 무색하게도 음악 팬들은 목소리와 래핑 스타일로 마미손이 매드클라운임을 금방 알 수 있었다. 그러나 마미손과 매드클라운은 서로 아니라고 계속 부인했다. 이 뻔뻔한 모습이 오히려 재미를 주면서 대중들은 그들의 주장을 그냥 인정해 주는 상태다.

마미손과 매드클라운의 경우는 단순히 재미만 제공하지 않는다. 마미손은 부캐의 장점을 일러 주는 대표적인 예시 중 하나 이기도 하다. 매드클라운은 사랑을 소재로 한 노래를 많이 불러 왔다. 반면에 마미손의 노래들은 대체로 코믹함을 띤다. 부캐를 만듦으로써 전과 확연히 다른 음악적 노선을 개척한 것이다. 이처럼 부캐는 참신함을 나타내기에 좋으며 비교적 수월하게 작품 세계를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팬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신경 쓰여서 변화를 망설였던 음악인들 입장에선 실험적인 이벤트로 활용해 볼만하다.

이로운 방편의 하나이긴 하지만 뮤지션들 중에서 부캐를 생성하는 이는 아직 얼마 없다. 콕스빌리라는 캐릭터로 분위기를 확 바꾼 래퍼 제이켠 정도만 눈에 띈다. 오히려 코미디언들이 음반을 취입할 때 부캐를 앞세우는 일이 더 잦다. 부캐를 제작하면 평소와는 다른 외양과 행동으로 대중의 이목을 끌기 쉽기 때문이다. 또한 우스꽝스러운 가상의 프로필은 대중에게 편안하게 다가가는 데도 도움이 된다.

홍보에 효율적이고, 신선함과 유쾌함을 아우른다는 점 때문에 부캐 유행은 당분간 계속될 듯하다. 음악전문채널 Mnet은 지난달 연예인들의 부캐 음반을 제작하는 매니지먼트 회사 ‘페르소나유니버스’를 설립했다. 페르소나유니버스는 이달 중 유튜브를 통해 부캐 선발대회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전보다 많은 부캐 양산이 예정돼 있는 상황에서 가요계에 진출하는 부캐들은 독자성과 음악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재미만 추구하는 부캐의 난립은 음악 팬들에게 피로감만 들게 할 뿐이기 때문이다.


한동윤 음악평론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