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황’에 영화 관람료 올린다

평일 오후 1만2000, 주말 1만3000원

CGV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CGV는 “26일부터 좌석 차등제를 없애고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평일 오후 1시 이후 1만2000원, 주말(금~일) 관람료를 1만3000원으로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프라임석과 스탠다드석을 기준으로 하면 각각 1000원과 2000원이 오르는 것이다. 특별관 가운데 4DX와 아이맥스 관람료 역시 1000원씩 인상된다. 다만 맨 앞좌석인 A·B열은 1000원 저렴하게 운영된다. 만 65세 이상 경로자·장애인·국가유공자 우대 요금도 현행 유지된다.

CGV 관람료 인상은 2018년 4월 이후 2년6개월 만이다. 영화관 측은 이번 인상 조치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CGV는 “임차료·관리비·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은 해마다 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매출 급감과 함께 방역비 등 추가 비용 부담도 커지고 있다”면서 “지난 2월부터 비상경영체제를 도입해 직영점 30% 일시 영업 중단과 희망퇴직, 자율 무급 휴직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2월부터 빠르게 확산한 코로나19로 인해 지난달까지 극장 관객 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70%나 급감했다. 지난 8월 개봉한 기대작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테넷’이 관객 200만 명을 넘지 못할 정도였다. 올해 영화계 전체 피해 규모가 예년에 견줘 이미 1조원을 넘어섰다는 통계도 있다.

영화계는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다른 멀티플렉스 극장의 가격 인상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한다. 2018년 4월 CGV가 극장 임차료 인상 등을 이유로 1000원을 인상하자 롯데시네마, 메가박스도 관람료를 동일하게 인상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