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아들 떠나보낸 이동원 원로목사가 전한 ‘10가지 감사’

‘목사 아빠’의 메시지… 잔잔한 감동


이동원(사진) 지구촌교회 원로목사가 지난 9일(현지시간) 암투병 중 별세한 차남을 떠나보내며 나눈 감사 메시지가 감동을 주고 있다. 이 목사의 둘째 아들인 고(故) 이범 집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면서 변호사로 일해왔다. 이 집사의 천국환송예배는 16일 이 집사가 출석하던 토렌스조은교회(김우준 목사)에서 진행됐다.

이 목사의 메시지 제목은 ‘아들 범과 작별하며 드리는 감사’로, 부제는 ‘손양원 목사님께 배운 10가지 감사’다. 손 목사는 1948년 여순사건으로 두 아들인 동인과 동신을 잃은 후 장례식에서 10가지 감사기도를 드렸다.


이 목사의 메시지에는 우선 아들과의 추억을 담았다. 그는 ‘아들이 지독한 암의 통증에서 해방되어 감사합니다’로 시작해 영광의 나라인 천국에 입성한 것에 감사했다. 유머가 많았던 아들 덕분에 누린 기쁨을 감사했으며, 단 한 번도 불평 없이 자랑만 하던 아내와 애굣덩어리 손자를 남겨주어 감사하다고 했다. 또 어려서 게임을 좋아하던 아들이 게임 변호사가 된 것을 감사했으며, 아들의 고통을 통해 예수님을 내어주신 하늘 아버지의 고통을 알게 하심을 감사했다.

메시지 후반부에는 연대와 공동체, 그리고 천국 소망을 감사했다. 이 목사는 ‘아들의 암투병을 통해 수많은 암환자의 고통과 연대하게 된 것’을 감사했으며, 자식을 먼저 떠나보낸 수많은 부모의 고통과 연대하게 되어서도 감사하다 했다. 아들의 치유를 위해 기도한 수많은 중보 기도자들과 한 지체가 된 것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아들이 간 천국을 더 가까이 소망하게 되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메시지 끝에 ‘2020년 10월 가을 하늘 아래, 아들 범을 천국으로 보내는 목사 아빠 이동원’으로 표시해 아버지로서의 애틋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