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특검하자” “아니 공수처로”… 김봉현 폭로에 엇갈린 여야 셈법

국민의힘 “특검 불발 시 장외투쟁” 민주당 “검찰-야당의 정치공작”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8일 국회에서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관련 진실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창현 강민국 유의동 이영 권성동 성일종 김웅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무차별 폭로가 이어지자 그동안 수비적으로 임했던 여당이 역공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회장 주장 이후 ‘검찰-야당의 정치공작’ 의혹이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수사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특검 수사를 고수하면서 특검이 안되면 장외투쟁을 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및 ‘라임 수사팀 검사’ 로비 폭로를 계기로 공수처 설치 드라이브를 걸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8일 “검찰이 정치권과 당국 인사야 얼마든지 수사할 수 있지만 검사를 제대로 수사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검찰이 검사 로비 의혹을 덮으려고 하면 답이 없다”고 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수처 수사 대상 1호로 김봉현 폭로 사건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했고, 신동근 최고위원도 “국민의힘은 ‘권력 비리 게이트’라며 공세를 폈지만 ‘검찰·야당 커넥션에 의한 정치공작’으로 의심받기에 이르렀다”며 공수처 수사를 주장했다. 민주당은 특히 “검찰의 라임자산운용 수사팀 검사 로비 의혹 ‘암장(暗葬)’을 막기 위해선 공수처를 설치해 수사해야 한다”고 맞섰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가 환매한 김경협 의원은 “옵티머스 투자는 지난해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며 “야당이 공수처 추천위원 후보를 추천하는 걸 전제로 특검을 도입한 뒤 결과에 대해 (주 원내대표와)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김 전 회장의 전방위적인 당정청 로비를 확인하기 위한 특검 도입 총력전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화상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현직 장관과 의원이 거액을 투자한 데는 믿을만한 구석이 있다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거부한다면 민주당 스스로 문제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그동안 사건 수사를 깔아뭉갰다며 “이 지검장부터 감찰하는 게 순서가 아닌가”라고도 했다.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게이트 특위’도 김 전 회장으로부터 8000만원의 금품을 받아 구속된 이상호 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 5000여만원의 뇌물을 제공받아 구속된 김모 금융감독원 팀장(청와대 경제수석실 파견)을 거론하며 “권력형 비리라는 증거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았다”며 “특검을 방해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김도읍 의원은 “의정부지검장 시절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를 기소하는 등 추미애 사단으로 평가받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라임 수사팀을 믿을 수 없다”고 별도 성명을 냈다. 김 전 회장이 수억원을 지급했다고 지목한 당사자로 알려진 ‘야당 정치인’ A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전 회장을 전혀 모르고, 만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일도 없다”며 “라임자산운용과 무관하게 다른 회사를 정상적으로 계약하고 법률 자문한 것이 있는데 필요하다면 밝히겠다”고 말했다.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는 19일 이 지검장,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한다. 23일에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옵티머스 펀드 사기 핵심 인물인 이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증인으로 채택돼 있다. 여야 모두 단단히 벼르고 있어 난타전이 예상된다.

강준구 김동우 기자 eyes@kmib.co.kr

청와대 행정관 3명에 부장판사까지… ‘옵티머스 로비’ 드러날까
검찰, 석연찮은 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부터 캔다
수사 협조하던 김봉현 왜?… “살기 위해 검찰 압박 카드”
윤 총장 겨눈 법부무… 대검 “검사 비위 보고 자체 없었다”
“수사 뭉갰다” “중상모략”… 秋-尹 정면 충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