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태건 WCG 대표 “발전하는 e스포츠, 새 방향 제시하겠다”


종합 e스포츠 국제 행사를 개최하고 있는 WCG의 서태건(사진) 대표는 “e스포츠의 발전사 속에서 새로운 형태의 행사를 어떤 방식으로 도입할 수 있을까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WCG(World Cyber Game)는 2017년 스마일게이트가 삼성전자로부터 브랜드 상표권을 사들여 지난해부터 대회를 재개한 국제 행사다. e스포츠 대회지만 로봇,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접목한 퓨처 스포츠를 선보이며 글로벌 종합 행사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대회가 불가피해지자 공중파 방송과 협업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거나 인플루언서를 섭외한 e스포츠 예능을 유튜브에 방영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지난해 12월 WCG에 합류한 서 대표는 삼성전자 미디어콘텐츠센터 그룹장,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본부장,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 게임·문화 콘텐츠 분야에서 두루 경험을 쌓은 베테랑이다.

서 대표는 “e스포츠는 전망이 매우 밝은 산업”이라면서 “WCG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그런 존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새 콘텐츠를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