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객 보호” 외치는 현대·기아차 3분기 실적에 품질비용 3.4조 반영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3분기 실적에 결함이 발생한 일부 엔진의 보증·수리 등 리콜 관련 품질비용 3조3600억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당장의 실적 하락은 불가피해졌지만 선제적인 고객 보호 조치를 통해 신뢰 회복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는 세타 GDi 등 일부 엔진에 대한 추가 충당금 설정과 선제적인 고객 보호 조치를 위해 각각 2조1000억원, 1조2600억원 규모의 품질비용을 3분기 실적에 반영한다고 19일 공시했다. 이와 관련, 현대·기아차는 이날 주요 애널리스트와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품질비용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하는 사전 설명회도 열었다.

양사는 “차량 개발부터 생산, 판매 이후까지 철저하게 품질을 관리하고 고객을 위한 최선의 조치를 적극 실시하겠다”며 “근본적인 개선책 마련과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품질 이슈 재발 방지에 주력해 당사 품질에 대한 고객 신뢰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오는 26일 올 3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분기 실적 발표 전 품질비용 발생과 관련된 투자자 설명회를 개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취임 직후 강조한 ‘고객 중심 경영’을 반영한 조치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대·기아차는 2018년 4600억원, 지난해 9200억원의 세타2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3분기 실적에 반영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엔진 교환 사례가 예상치를 웃돌았고 평생보증 충당금 산정 시 반영한 차량 운행 기간에 대한 현실적 재산정이 필요해 추가 충당금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리콜 대상은 아니지만 고객 불만 사례가 접수되고 있는 기타 엔진에 대한 추가 충당금도 설정한다. 현대·기아차는 세타2 MPI·HEV, 감마, 누우 등 기타 엔진에 대한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KSDS) 장착 캠페인 시행을 검토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현대·기아차 고객은 2018년식 모델 기준으로 약 2037년까지 엔진 결함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