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취 하수구 단계천 예전 명성 되찾는다

원주시, 2년간 487억 투입 복원


1980년대 복개(覆蓋) 공사로 인해 하수구로 전락한 원주 단계천이 사계절 맑은 물이 흐르는 실개천의 모습을 되찾는다.

강원도 원주시는 20일부터 단계천 복개 구간 철거 공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하천 본래 기능을 회복하고, 단절됐던 생태계의 모습을 다시 연결하기 위해 단계천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단계천은 무실동 사거리에서 시작해 단계동과 우산동을 거쳐 원주천으로 합류하는 하천이다. 198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물장구를 칠 수 있던 깨끗한 실개천이었지만 도시·산업화로 오·폐수 유입이 급증하면서 하수 하천로 전락했다. 시는 악취와 주차난을 해결하고자 1980년대 후반 우산동을 시작으로 1990년대 초반 단계동, 2000년대 초반 무실동 등 850m 구간을 콘크리트로 덮었다.

그러나 악취와 들끓는 해충으로 하천 주변에 사는 주민들의 고통이 계속되자 시는 단계천을 덮은 콘크리트 구조물을 철거하고 수생생태계를 복원하기로 했다.

시는 2022년까지 우산동 미광연립부터 원주천 합류부까지 1.65㎞ 구간에 487억원을 투입해 단계천을 덮고 있는 콘크리트 구조물과 아스콘을 제거한다.

단계천은 평균 폭 20m의 실개천으로 복원된다. 중앙 부분에는 사계절 깨끗한 물이 흐르는 수심 20㎝의 물길이 조성된다. 유지용수는 하류인 원주천에서 취수해 하천 상류에서 하루에 1만500t씩 방류한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계획 공정을 차질 없이 추진해 깨끗한 단계천을 시민들의 품에 안겨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