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T ‘점프스튜디오’ 서울 T타워로 이전

아시아 5G 콘텐츠 메카로 육성


SK텔레콤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콘텐츠 제작 공간을 본사로 옮겨 아시아의 5G 콘텐츠 중심지로 키운다.

SK텔레콤이 혼합현실 제작소 ‘점프스튜디오’(사진)를 서울 중구 본사 T타워로 확장 이전하고 5G 콘텐츠 사업을 본격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고 스튜디오를 직접 체험해보도록 하기 위해서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4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의 3D 볼류메트릭(Volumetric) 비디오 캡처 기술을 보유한 스튜디오를 아시아 최초로 서울 SK남산빌딩에 구축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점프스튜디오를 엔진으로 삼아 5G 콘텐츠 사업을 투트랙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엔터테인먼트·광고·스포츠·교육 분야 초실감 콘텐츠를 합리적인 비용으로 제작하는 사업과 글로벌 시장에서 점프 AR·VR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 양대 축이다. 점프스튜디오에서는 106대의 카메라가 초당 60프레임 촬영을 하고, SK텔레콤 플랫폼의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실제처럼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고화질 3D 홀로그램을 생성한다.

김성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