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식 난장판 차단… ‘끼어들기’ 못하게 마이크 끈다

미국 대선 내일 마지막 TV토론

뉴시스

오는 22일 오후 9시(현지시간) 미국 대선 후보 간 마지막 TV토론이 열린다. 이번 TV토론에서는 상대 후보의 말을 자르고 끼어들지 못하도록 마이크 차단 조치가 도입된다.

19일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대선토론위원회(CPD)는 22일 TV토론에서 후보 발언 시간에 상대방의 마이크를 끄는 조치를 새로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개별토론 주제마다 후보에게 주어지는 2분의 답변 시간을 보장해주기 위한 조치다.

앞서 지난달 29일 진행된 1차 TV토론은 최악의 토론이라는 혹평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후보의 발언 도중 계속 말을 자르고 끼어드는 모습을 보였고, 두 후보는 험한 말을 동원하며 시종일관 말싸움을 벌였다.

마지막 TV토론은 코로나19, 가정, 인종, 기후변화, 국가안보, 리더십 등 6개 주제로 총 90분 동안 진행된다. 한 주제에 15분씩 배당되며 이 시간 동안 각 후보는 2분씩 답변한 뒤 남은 11분 동안 자유토론을 이어가는 방식이다.

변경된 토론 규칙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반발했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빌 스테피언 선거대책본부장은 “CPD가 자신들이 선호하는 바이든에게 유리하도록 막판에 규칙을 바꿨다”고 비난했다. 반면 바이든 후보 측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애리조나주 프레스콧에서 선거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TV토론 주제가 불공평하다”고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6개 토론 주제는 진행자인 NBC방송 크리스틴 웰커가 선정했다. 트럼프 캠프는 이번 토론 주제를 외교안보에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NBC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을 2주 남겨둔 시점에서 판세는 바이든 후보가 우세하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정치분석 기관 3곳이 집계한 두 후보 지지율 수치를 합산한 결과를 토대로 바이든이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226명을 이미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125명을 확보한 트럼프에게 2배 가까이 앞서는 수치다. 선거인단 270명을 확보하면 승리가 확정된다.

대선 승패가 달린 6개 경합주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우세를 지키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맹추격하는 양상이다.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이날 발표한 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미시간·플로리다·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 등 6개 경합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6개 주 모두에서 앞섰다.

하지만 펜실베이니아주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추격세가 매서운 것으로 나타났다. 13∼19일 펜실베이니아 주민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49%의 지지율로 45%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눌렀지만 둘 사이 격차는 4% 포인트로 좁혀졌다. 약 1주일 전인 6∼11일 같은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51%, 트럼프 44%였다.

플로리다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상승세가 엿보인다. 바이든 후보가 49%의 지지율로 47%의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긴 했지만 격차는 지난주 4% 포인트에서 2% 포인트로 좁혀졌다.

위스콘신·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주에선 바이든 후보가 격차를 조금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시간주에선 바이든 후보가 8% 포인트의 큰 우세를 그대로 유지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