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임 법관들이 20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신임 법관 임명식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의 말을 경청하고 있다. 김 대법원장은 “법관이 된 이상 ‘좋은 재판’을 하는 것이 여러분의 꿈과 목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