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일자리·경제 지표 전국 최하위권

“이용섭 시장 취임 후 오히려 악화” 정순애 의원, 시정 질의서 지적

광주지역 각종 경제·일자리 지표가 바닥을 맴돌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체 고용률과 1인당 평균 소득이 전국 평균에 못 미치고 청년실업률은 상승했다는 것이다.

광주시의회 정순애 의원은 21일 “시정의 최우선 목표를 일자리 창출에 둔 이용섭 시장 취임 이후 경제·일자리 지표가 오히려 하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날 광주시의회 본회의 시정 질의에서 “이 시장은 취임 이후 특단의 대책을 통해 일자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경제·일자리 지표는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주지역 고용률은 2019년 기준 59.3%에 불과하다. 전년도 59.4%보다 낮고 전국 평균 61.3%에 미치지 못한다. 청년실업률은 2017년 7.5%, 2018년 8.6%에서 2019년 9.7%다. 지난해 전국 평균 청년실업률은 8.9% 수준이다.

이로 인해 광주지역 가구별 자산은 평균 3억4387만원으로 7대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적다. 1인당 평균 소득 역시 2018년 기준 1980만원으로 전국 평균 1989만원을 밑돌고 있다.

지역내총생산(GRDP)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2018년 기준 광주 GRDP는 39조8140억원으로 17개 광역단체 중에서 세종(11조1087억원)과 제주(19조9109억원)를 아래에 둔 15위로 사실상 꼴찌나 다름없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출신인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자리 정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큰 타격을 입었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지켜봐달라”고 주문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