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글로비스, 현대重과 손잡고 수소운반선 개발 나서

국적 선사·조선사, 첫 공동 개발

현대글로비스가 국내 조선사와 협력해 대형 액화수소운반선 개발에 나섰다.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중공업 그룹인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과 공동 개발한 2만㎥급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의 기본 설계 도면이 세계 최초로 한국선급과 라이베리아 기국(旗國)으로부터 기본 인증(AIP)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기본 인증은 선박 개발 초기의 설계 도면이 국내외 공식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실효성을 인정받는 절차다. 선박건조에 필요한 기초 단계를 승인받은 것이다. 국적 선사와 조선사가 수소운반선을 공동 개발하기는 처음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액화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은 해운 및 조선업계가 해상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 과정에서 핵심 운송 역량을 갖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선박관리 자회사 지마린서비스와 함께 액화수소의 저장·운송 과정에서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분석해 설계에 반영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이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액화수소는 부피가 수소가스의 800분의 1 수준이어서 저장·운송이 쉽고 경제적이다.

박구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