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교회 3대 ‘변화 키워드’… 온라인 병행·구조조정·소그룹 강화

실천신학대학원대 세미나

조성돈 실천신대 교수가 21일 경기도 수원북부교회에서 코로나19 시대 한국교회의 갈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수원=강민석 선임기자

온라인 병행과 교회 구조조정, 소그룹·소모임 강화라는 교회 변화의 3대 키워드가 제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맞서 한국교회의 생존을 모색하는 세미나에서다.

실천신학대학원대(총장 이정익 목사) 조성돈 정재영 이범성 박종환 교수는 21일 경기도 수원북부교회(고창덕 목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한국교회 생존’이란 제목의 신학 세미나를 열었다. 실천신대 교수 4인방은 지난 6월부터 ‘지역 목회자를 위해 찾아가는 세미나’란 형식으로 대전 인천 전주 순천 밀양 경주 등을 돌며 참가비 없는 토론의 장을 마련해 왔다. 이번이 제9차였다.

조 교수가 ‘포스트 코로나19, 한국교회의 갈 방향’이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목회사회학 전공인 조 교수는 “주일 성수를 신앙의 가장 중요한 표지로 여긴 한국교회가 코로나 초기 정말 획기적으로 짧은 시간에 온라인 예배로 전환했다”면서 “IT 강국인 대한민국의 강점에 더해 유연성과 기술력을 가진 한국교회의 강점이 결합한, 사실상의 기적”이라고 밝혔다.

조 교수는 “코로나 이후에도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가 병행할 수밖에 없다”면서 유대교의 성전과 회당의 관계를 빗대 설명했다. 예루살렘 단 한 곳에만 있던 솔로몬 성전은 대제사장이 주도하는, 왕족 중심의 예배당이었지만 건물 파괴로 1000년의 역사를 마감했다. 하지만 유대인 포로기 때부터 10명의 성인 남성이 모이면 어디나 만들던 회당은 말씀 중심으로 모임을 이어오며 2500년 넘게 존속하고 있다. 조 교수는 시공을 초월한 온라인 공간이 현대의 회당이 돼야 하며 성도들의 진화한 온라인 눈높이에 맞춘 교회의 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한국교회의 구조조정 현황도 일부 전했다. 그는 “정책 당회로 내년도 예산을 정하는 시기를 맞아 부교역자를 줄이거나 목회자들이 공동으로 임금 삭감을 감수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작은교회 지원 및 해외선교, 기관선교 등의 예산이 줄고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종교사회학 전공인 정 교수는 목회데이터연구소의 가정교회 소그룹 모형을 조사한 최근 통계를 소개하며 “코로나 위기 때 소그룹이 잘 세워진 교회들이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도 교회 소그룹이 시민결사체 기능을 하며 민주주의와 신뢰도 확산에 이바지했다”면서 소그룹 목회와 마을 공동체 사역을 강조했다.

선교학 전공의 이 교수는 “장애인 없는 교회가 장애 교회”라고 말한 장애 신학자 울리히 바흐를 소개하면서 교회의 디아코니아(섬김)를 강조했다.

예배학 전공의 박 교수는 “온라인 예배가 오프라인 예배를 완전히 대체할 순 없지만, 아픈 이들을 위한 쌍방향 온라인 예배 및 제한적 성찬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미나엔 수원 지역 목회자 40여명이 거리를 두고 참석했다. 공간을 제공한 고창덕 목사는 “시중에 나온 코로나19 책들을 다수 읽어봐도 목회의 앞길이 잘 보이지 않는 게 요즘”이라며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며 현장예배 회복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