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경 “피살 공무원, 출동 중에도 수시로 도박”

455일간 591회 송금… 꽃게 대금까지 탕진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수사에 대한 중간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경찰청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가 월북한 것이라며 추가 정황을 공개했다.

해양경찰청은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실종자는 출동 전후와 출동 중에도 수시로 도박을 하는 등 인터넷 도박에 깊이 몰입했다”며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도피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해경은 “실종자가 최근 455일 동안 591차례 도박자금을 송금한 것을 확인했다”며 ”또 각종 채무로 개인회생 신청과 급여 압류 등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절박한 경제적 상황에서 출동 중 동료·지인들로부터 받은 꽃게 대금까지 모두 도박으로 탕진했다”면서 “지난달 20일 오후 11시40분 실종 전 마지막 당직근무를 하기 1시간여 전에도 도박 자금을 송금했다”고 했다. 또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한 채 부유물에 의지하고 있었다. 부유물은 파도에 분리되지 않고 안정적으로 누워있을 수 있는 1m 중반 크기”라고 했다.

구명조끼에 대해선 “북한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입고 있던 구명조끼는 붉은색 계열”이라며 “실종자 침실에 있던 붉은색 구명조끼가 발견되지 않은 것을 보면 해당 구명조끼를 착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A씨가 월북이 아니라 실족했거나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 해경은 “실종자가 북측 민간선박(수산사업소 부업선)에 자신의 인적사항을 밝히고 월북 의사를 표명했다”며 “실종 당일 그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는 닻을 내리고 정박한 상태였고 당시 기상도 양호했다”고 말했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