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상기, 조국 압수수색 당일 선처 방법 없겠느냐 물어”

윤석열 “박 장관과 검찰 인사도 논의… 조국 수사 해야 하나 고민 많이 했다”

사진=뉴시스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당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청와대 인근으로 불러 “선처할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어봤다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전 장관 임명 시 압수수색을 하면서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 된다’고 한 적이 있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하고 개인적으로 친밀하진 않지만 어쨌든 총장 임명 전후 박 장관과 함께 여러 차례 만나 검찰 인사도 논의했다”며 “저도 인간이라 ‘이 수사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개인적으로 굉장한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이 압수수색 당일 보자고 해 청와대 가까운데서 뵀다”며 “‘어떻게 하면 (조 전 장관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여쭤봐서 ‘야당이나 언론에서 자꾸 의혹을 제기하니, 만약 (조 전 장관이) 사퇴를 한다면 조용해져서 일처리에 재량과 룸(여지)이 생기지 않겠나 싶다’고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이를 두고 박 장관의 부정청탁이라고 지적하자 윤 총장은 “박 장관이 ‘이렇게 중요한 거면 사전에 보고를 해주지 그랬느냐’는 취지로 말했고 ‘이 정부 들어 압수수색이나 사전 기밀사항은 한 번도 법무부에 보고한 적 없다’고 답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청탁이라고 보지 말아 달라. 인사 협의를 하면서 ‘어떻게 해야 할지’를 좀 여쭤본 거라고 해석한다”고 덧붙였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박 장관은 검찰총장을 지휘할 수 있는 신분인데 사건 얘기한 게 무슨 청탁이냐”고 말하자 김 의원은 “그런 취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맞섰다. 윤 총장은 “허, 참 이거…” 하고 곤란한 표정을 짓다가 “‘어떻게 하면 잘 해결이 될지’ 저도 같이 걱정했다는 말씀”이라고 답을 마쳤다.

윤 총장은 아내 김건희씨의 재산 형성 과정을 묻는 질문에는 “저는 재산이 없었고 대부분이 집사람 재산이다. 결혼을 나이 50이 넘어서 했는데…”라며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