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우나서 윤석열 만났다” 신뢰 잃어가는 김봉현 폭로 카드

‘술 접대’ 지목 현직 변호사 반박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의 출입문이 지난 13일 닫혀 있다.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전파진흥원이 수사 의뢰한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한 논란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정국을 뒤흔든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에 대해 검찰과 법조계 일각에서는 금융 범죄 사건 피의자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김 전 회장이 검사 술접대 자리에 동석했다고 주장하는 A변호사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한다. 검찰은 폭로에 대한 진실 규명 작업에 착수했다.

22일 김 전 회장이 공개한 입장문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A변호사가 서초동 사우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났다는 얘기를 했다’고 주장한다. A변호사가 ‘윤 총장이 내게 청문회 준비팀을 도와 달라고 했다. 총장님을 모시고 상갓집을 다녀왔다’는 등의 말을 했다는 것이다. 그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당시 숨진 백모 전 수사관의 빈소를 지목했다.

A변호사는 허위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런 말을 한 적도 없고 실제 있었던 일도 아니라는 취지다. A변호사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사우나에서 윤 총장을 만난 적 없고 백 전 수사관 빈소를 간 적도 없다. 빈소에 여러 검찰 간부와 기자들이 있었으니 쉽게 검증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A변호사는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 대검찰청 연구관으로 재직하면서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냈었다고 한다. 이는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윤 총장과는 다른 의견이었고 이런 사건들로 인해 친밀한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A변호사는 “내가 ‘윤석열 라인’이라는 것부터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총장도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A변호사 퇴직 후 밥 먹은 적도 없고 같이 문상간 기억도 없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도피 당시 검찰로부터 도피 방법 등 조력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다만 누구로부터 도움을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검찰은 당시 이 전 부사장을 검거하기 위해 경찰과 긴밀히 협조했다는 입장이다. 도피 방법을 검찰 내부에서 조력했다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당시 검경은 이 전 부사장이 서울 마포구에서 떨어뜨린 파우치를 확보해 도주 경로를 좁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금융감독원 출신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검찰의 협박으로 자신을 증인으로 신청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검찰은 당시 김 전 행정관은 자신의 혐의와 김 전 회장 진술을 인정하고 있어서 증인 신청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한다. 형사소송절차를 잘 알지 못하는 김 전 회장의 오해라는 것이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조사에 대부분 변호인이 입회했고 모두 기록으로 남아 있다. 수사를 뭉개거나 회유, 강압이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현직 검사 3명을 룸살롱에서 접대했다고도 폭로했다. 이 가운데 1명이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는 것이다. 서울 지역 한 검찰 간부는 “실제 술을 먹었다면 수사를 못 하겠다고 회피하지 않았겠느냐”라고 했다. 다만 김 전 회장이 일부 정관계 인사들과 룸살롱 술 자리를 가진 사실이 앞서 드러난 상황에서 주장을 전부 허위로 치부하기 어렵다는 해석도 나온다.

나성원 구승은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