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가 있는 휴일] 저녁이 머물다


바람이 불었네
미세먼지가 씻겨 간 오후
외투에 툭, 떨어진 햇살 한줌 물컹했네
잠시 병(病)을 내려놓고 걸어 다녔네
시청과 시립미술관이 까닭 없이 멀었네
정동에서 늦은 점심을 먹고
해 기우는 서촌에서 부스럼 같은
구름을 보았네
물고기는 허공이 집이라 바닥이
닿지 않는데
나는 바닥 말고는 기댈 곳 없었네
가파르게 바람이 불어왔네
내 몸으로 기우는 저녁이 쓸쓸했네
쓸쓸해서 오래 머물렀네

박성현 시집 ‘내가 먼저 빙하가 되겠습니다’ 중

저녁을 앞두고 서쪽에서 오는 햇살은 긴 그림자를 만들며 귀가를 재촉한다. 하지만 시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시청, 시립미술관, 서촌을 이리저리 헤맨다. 기댈 곳이 바닥밖에 없는 시인은 발걸음을 옮기면서 애써 위안을 얻으려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저녁 어스름 가파르게 불어오는 바람 사이를 이리저리 걸어가는 시인의 모습이 더 없이 쓸쓸하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