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김정은, 핵능력 축소 동의하면 만날 수 있다”

대선 마지막 TV토론 北 이슈 격돌
트럼프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현지시간) 대통령이 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조건을 달았다. 김 위원장이 북한 핵능력 축소에 동의할 경우에만 만나겠다고 선을 그었다. ‘실질적 비핵화’를 북·미 정상회담 전제조건으로 제시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차별성을 부각시킨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이냐’는 사회자 질문을 받고 “그(김 위원장)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반도는 반드시 비핵화 지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의 대북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세 차례 만난 것을 문제 삼으며 “북한에 정통성을 부여했다(legitimized)”고 공격했고, 김 위원장을 가리켜 두 번이나 “폭력배(thug)”라고 불렀다. 또 “북한은 어느 때보다 미국 영토에 쉽게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자신의 대북 정책을 옹호했다.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북한과의 전쟁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6년 대통령 당선인 신분일 때) 오바마가 나에게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암시했다”면서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었다. 전쟁으로 서울의 3200만명이 사망할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9월 현재 970만명인 서울 인구를 틀리게 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오바마 정부)이 내게 엉망진창을 넘겨줬다. 북한은 엉망진창이었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차단 룰’이 적용된 이날 토론은 악의적 언쟁이 벌어졌던 1차 토론과 달랐다. 트럼프도 때때로 메모를 하며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두 후보는 토론이 끝난 뒤에도 서로 인사를 나누지 않는 등 냉랭했다. 토론 직후 CNN 여론조사에서 53%는 바이든이, 39%는 트럼프가 이긴 토론이라고 답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