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건설, 4900억원 폴란드 폐기물 소각로 수주


포스코건설이 폴란드 바르샤바에 4900억원 규모의 폐기물 소각로 사업을 수주했다(조감도). 바르샤바 폐기물 소각로는 폴란드 정부가 수도 바르샤바와 인근 지역에서 발생하는 대량의 폐기물을 소각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폐열을 이용해 전기와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친환경적 폐기물 소각처리시설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2일 바르샤바 폐기물 관리공사(MPO)가 발주한 폐기물 소각로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의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유럽 컨소시엄과의 경쟁에서 이기고 사업을 따냈다.

바르샤바 폐기물 소각로는 기계적으로 연료를 공급해 폐기물을 원활히 연소시키는 스토커 방식으로 운영된다. 연간 26만4000t을 처리하는 소각로를 새로 짓고 연간 4만t을 처리하는 기존 시설을 개보수하는 사업의 설계와 시공을 맡게 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다.

포스코건설은 앞서 2016년 폴란드 크라코프에서 폐기물 소각로 사업을 맡아 진행했다. 포스코건설은 바르샤바 공사 수주와 관련해 “폴란드 크라코프 폐기물 소각로의 성공적인 수행 실적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