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또 막판 울렁증… 전북에 져 우승컵 놓칠 위기

통한의 수비 실수로 1위 자리 내줘

울산 현대 수비수 정승현이 25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잔디에 앉아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1 선두였던 울산 현대가 우승 문턱에서 경쟁 상대인 전북 현대에 무너졌다. 리그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도 극적으로 승리했다. 우승과 잔류 경쟁 모두 마지막 라운드까지 결과를 알 수 없게 됐다.

울산은 25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0분 수비진 실수로 전북 바로우에 결승골을 내주며 0대 1로 패했다. 울산과 승점이 동률이지만 시즌 총 득점에서 밀렸던 2위 전북은 이번 승리로 리그 선두를 탈환해 우승 가능성이 커졌다.

선두였던 울산은 이날 전북을 잡으면 우승을 사실상 확정할 수 있었다. 광주 FC와의 다음 라운드가 남았지만 승점 이외 순위 판단기준인 득점에서 전북을 크게 앞서기 때문이다. 반면 전북은 지거나 비길 경우 자력 우승이 불가능해지는 상황이었다.

전반은 전북의 자랑인 이용과 한교원의 오른쪽 날개, 울산 공격력의 핵심인 김인성과 홍철의 왼쪽 날개가 맞붙었다. 전북은 이용의 강한 중거리 슛이 울산의 왼쪽 골대를 맞고 나갔다. 울산은 김인성이 얻어낸 반칙을 윤빛가람이 절묘한 프리킥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공이 전북의 골대 왼쪽 모서리를 강타하고 튕겨 나갔다.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는 전반 울산을 사지에서 구해냈다. 전북 공격수 구스타보의 머리를 맞은 공이 그와 경합하던 김인성의 손에 맞았고 영상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러나 조현우는 키커 구스타보가 골문 가운데로 찬 슛을 왼쪽으로 몸을 날리는 와중에도 다리로 막아냈다.

승부를 가른 건 의외의 지점이었다. 후반 전북이 후방에서 길게 울산 골문으로 때린 공을 울산 중앙수비수 김기희가 조현우에게 머리로 패스했다. 그러나 약했던 패스를 골문으로 쇄도하던 전북 윙어 바로우가 낚아채 그대로 슈팅했다. 발에 빗맞은 공은 당황한 조현우를 지나 골문으로 데굴데굴 굴러 들어갔다.

황당하게 골을 내준 울산은 공세에 나섰으나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북 수비형 미드필더 손준호는 울산의 공격 지점마다 몸을 던지며 최종 수비진에 앞선 저지선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울산은 후반 추가시간 김인성이 다시 페널티박스 앞에서 반칙을 얻어냈지만 키커 윤빛가람이 또 골대 비슷한 지점을 맞추며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승점 3점 차 선두로 나선 전북은 다음 주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기거나 비기면 자력 우승을 확정한다. 통산 8회 우승으로 K리그 역대 최다 우승의 금자탑을 쌓는다. 반면 역대 준우승만 8번으로 K리그 최다 준우승팀인 울산은 다음 경기에서 이기더라도 전북이 져야 우승할 수 있다.

파이널B에서도 마지막까지 누가 강등당할지 알 수 없다. 파이널B 꼴찌인 인천 유나이티드는 전날인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의 시즌 마지막 홈경기 중 전반 이동준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연달아 터진 김대중과 정동윤의 골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현재 부산과 성남 FC는 승점 25점으로 동률이고, 꼴찌 인천도 이들에게 승점 1점 차로 뒤져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하필 부산과 성남이 맞붙는다. 인천이 FC 서울과의 경기에서 이긴다면, 부산과 성남 대결 패자는 2부 리그로 강등당한다. 부산과 성남이 비겨도 리그 득점 우열에 따라 성남이 2부로 떨어질 수 있다. 반면 인천은 서울을 잡는다면 자력 잔류가 가능하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