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百, 남성 명품 잡화 편집숍 ‘스말트’ 오픈


롯데백화점이 국내 최초로 프리미엄 남성 잡화 편집숍인 ‘스말트’(SMALT·사진)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스말트는 남성 잡화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반영한 특화 매장으로, 1년여 준비 끝에 지난 22일 롯데백화점 구리점에서 오픈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해외 직소싱 명품 편집숍 ‘탑스(TOPS)‘의 40여개 매장에선 1~9월 매출이 전년 대비 30% 가까이 신장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젊은 남성 소비자를 중심으로 자신을 위한 ‘플렉스’ 문화가 확대되며 명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이를 반영해 남성 잡화 특화 매장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말트에서는 톰브라운, 보테가베네타, 로에베, 셀린느옴므 등 인기 럭셔리 브랜드의 지갑, 클러치, 가방, 액세서리 등 500여개 상품을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스말트 매장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