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언양 2035년 울산 최대 신도시로 개발

시 ‘도시기본계획안’ 30일 공청회

‘언양 불고기’로 유명한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이 2035년에는 울산 최대 신도시로 발전된다.

울산시는 ‘2035년 울산 도시기본계획(안)’을 공개하고, 오는 30일 여론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계획안은 200만 인구를 흡수하는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로 도시 영역을 넓히는 전략을 담고 있다. 기존 도시발전 핵심축을 1도심에서 2도심 4부도심 5지역중심으로 변경했다.

도심은 기존 도심(중구·남구)과 신 도심(언양·삼남)으로 짜였다. 개발제한구역으로 기존 도심과 단절된 울주군에 신도심을 조성하고 부산 경북 경남 등 인접도시와 협력을 강화해 광역도시권을 형성하자는 것이다. 부도심은 농소, 범서, 온양, 방어진 등이고, 두동·두서, 상북, 청량·웅촌, 서생, 강동이 지역 중심이다.

권역별 특성을 반영한 전략도 수립했다. 도심권(중구, 남구 일원)은 도시중추 기능을, 북부권(북구 일원)은 주거 기능 강화를 향후 개발 방향으로 제시했다. 남부권(온산, 온양, 웅촌 등)은 울산신항 개발, 동북아오일·가스허브 및 에너지 관련 사업 등을 추진한다. 동부권(동구)은 개발제한구역과 지형여건 등으로 시가지 확장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