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전지 6개 주 모두 바이든 우세 속 4곳은 3~5%P 박빙

바이든, 아직 결과 장담 어려워… 플로리다·애리조나 여전히 혼전

미국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핵심 경합지역인 펜실베이니아주를 동시에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 유세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에너지 정책을 맹비난했다. 이날 공식 일정이 없었던 바이든 전 부통령도 펜실베이니아주 체스터를 방문해 맞불을 놨다. AP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격전지 6개 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고 해도 대선 결과를 장담하긴 힘들다.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를 제외한 4개 주에선 둘 사이 격차가 여전히 3∼5% 포인트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미시간·플로리다·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 등 6개 경합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2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바이든 후보는 6개 주 모두에서 승리했다. 특히 위스콘신주(9% 포인트)와 미시간주(7% 포인트)에선 확고한 우위를 보였다. 하지만 펜실베이니아(5% 포인트) 플로리다(4% 포인트) 애리조나(3% 포인트) 노스캐롤라이나(3% 포인트)에선 박빙의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맹추격에도 불구하고 펜실베이니아주와 플로리다주, 위스콘신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격차를 미세하게 늘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와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 후보와의 거리를 살짝 좁혔다.

로이터통신이 바이든 후보의 확실한 우세 지역으로 꼽은 주는 위스콘신주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20∼26일 위스콘신주 유권자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3%의 지지를 얻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44%에 그쳤다. 위스콘신주에서 9% 포인트 격차는 6개 격전주에서 가장 큰 수치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선 바이든 후보가 8% 포인트 우위였다.

미국 메릴랜드주가 조기 현장투표를 시작한 26일(현지시간) 볼티모어 시티 커뮤니티 칼리지 체육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기표하고 있다. 조기 현장투표소 개장 첫날 메릴랜드주 전역에서 16만1000여명이 투표권을 행사했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다. 메릴랜드주 조기 현장투표는 대선 전날인 11월 2일까지 이어진다. AP연합뉴스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50%의 지지를 얻으며 45%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5%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지난주 펜실베이니아주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바이든(49%)과 트럼프(45%)의 격차는 4% 포인트였다. 1주일 사이 1% 포인트가 더 벌어진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플로리다주에서 지난 14∼20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50%의 지지를 얻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46%였다. 전주 플로리다주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49%, 트럼프 47%였다. 플로리다주에서도 격차가 2% 포인트 더 늘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선 바이든 후보(49%)가 트럼프 대통령(46%)을 3% 포인트 차로 리드했다. 1주일 전과 비교하면 노스캐롤라니아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격차를 2% 포인트 더 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에서 여전히 7% 포인트 밀리고 있다. 지난 14∼20일 미시간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은 51%, 트럼프는 44%를 기록했다. 전주 조사에서 둘의 격차는 8% 포인트였다.

애리조나주에선 바이든 후보가 49%의 지지를, 트럼프 대통령이 46%의 지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주(4% 포인트)보다 3% 포인트로 격차를 약간 좁혔다.

이날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는 지난 12~25일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전국 단위에서 50.8%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을 7.9% 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RCP 집계에서도 6개 경합주에서 바이든 후보의 리드 폭은 4.0% 포인트로 전국 단위의 절반 수준이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백악관 길목’ 펜실베이니아 “무조건 사수” “반드시 탈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