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길목’ 펜실베이니아 “무조건 사수” “반드시 탈환”

트럼프·바이든 나란히 출격… 에너지 정책 놓고 날 선 공방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브래덕에 위치한 미국 철강회사 US스틸의 공장 모습.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현지시간) 나란히 펜실베이니아주를 찾았다. 두 후보의 동시 출격은 펜실베이니아주가 이번 대선의 최대 접전지라는 점을 알려준다.

‘러스트 벨트’(쇠락한 철광·제조업 지역)에 속하는 펜실베이니아주는 노동자들이 많은 지역으로 대선 선거인단 20명이 할당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펜실베이니아주에서 0.72% 포인트라는 초박빙 승리를 거뒀다. 공화당 대선 후보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이긴 것은 1988년 이후 28년 만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무조건 사수해야 할 지역이고, 바이든 후보 입장에선 꼭 탈환해야 할 곳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앨런타운·리티츠·마틴스버그 3개 지역을 도는 강행군을 했다. 그는 바이든 후보의 에너지 정책을 물고 늘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은 미국 석유산업을 전부 없애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했다”면서 “바이든의 계획은 펜실베이니아 에너지 부문에 대한 경제적 사형선고”이자 “펜실베이니아를 심각한 불황으로 이끌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후보가 지난 22일 TV토론에서 “나는 시간이 지나면 석유산업을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할 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석유·에너지 관련 일자리가 많은 펜실베이니아주 민심을 자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들어 세 번째로 이곳을 찾았다. 펜실베이니아주를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패배할 경우 승리의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날 공개 일정이 없었던 바이든 후보도 펜실베이니아주의 체스터 지역을 찾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를 방문한 데 대한 맞불 성격의 일정이었다.

바이든 후보의 공격 포인트는 코로나19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공중보건 가이드라인을 어기고 ‘슈퍼 확진자’ 이벤트를 계속 열고 있다”며 “최악의 대통령이자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우리를 이끌 최악의 인사”라고 비판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바이든 후보가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그는 “이곳은 내게 개인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중요한 곳”이라며 표를 호소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격전지 6개 주 모두 바이든 우세 속 4곳은 3~5%P 박빙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