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고 면세품 시중판매 무기한 연장

3자 반송연장은 연말까지 허용… 특허수수료 감면 논의 속도 요구

지난 3월 김포국제공항에서 운영 중인 신라면세점. 정상 운영 중이지만 오가는 손님을 볼 수 없다. 최종학 선임기자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면세점이 정부의 지원 연장으로 한숨을 돌리게 됐다. 면세업계는 “정부가 업계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유연하게 대처해줬다”며 환영하면서도 제삼자 반송 연장 기간이 연말까지인 데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관세청은 27일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재고 면세품 수입통관을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허용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입국이 어려워진 해외 면세 사업자에게 세관 신고를 마친 면세물품을 원하는 장소로 보내주는 ‘제삼자 반송’은 연말까지 연장이 허용됐다.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와 제삼자 반송으로 숨통이 트였던 면세점들은 연말까지 버틸 수 있는 방법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롯데·신라·신세계면세점의 재고자산은 3개월 전보다 4714억원가량 줄었다. 또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실 자료를 보면 제삼자 반송 조치에 따라 5개월간 업계 순매출이 5865억원 늘어나는 등 긍정적 영향이 있었다.

하지만 업계가 요구해 왔던 특허수수료 감면과 목적지 착륙 없는 관광 비행의 면세점 이용은 허용되지 않은 데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보따리상 이동이 어려워진 걸 감안해 평소보다 더 할인해 판매하다 보니 똑같이 100만원을 벌어도 작년과 질이 다르다”며 “특허수수료 감면이 없는 상태로 매출만 올리면 내년에 면세점들이 수수료를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