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난민’ 홍남기, 의왕 아파트 팔 수 있게 됐다

기존 세입자 계약 갱신청구권 포기… 매각 대금 확보, 새 전세 구입 가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본인 소유의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 매각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던 기존 세입자가 계약갱신 청구권을 행사하면서 매매가 불발될 뻔했는데, 최근 집을 비워주겠다고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다주택 보유 상황을 해소하는 동시에, 좀 더 넉넉한 자금으로 새 전셋집을 구할 수 있을 전망이다.

27일 관가에 따르면 홍 부총리 소유의 의왕시 아파트에 거주 중이었던 세입자는 최근 기존 입장을 바꿔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8월 9억2000만원에 해당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계약을 체결했지만, 기존 세입자가 주변 전세 시세 상승으로 인해 마땅한 전셋집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집을 나가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매각이 불발될 위기에 처했었다.

홍 부총리는 2018년 12월 부총리에 취임한 뒤 지난해 1월 서울 마포구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갔다. 앞서 2017년 말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세종시에 분양권을 받은 홍 부총리는 공직자들의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지난 8월 의왕시 아파트를 매각했다. 분양권의 경우 세종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전매가 제한된 상태다.

의왕 아파트를 팔고 전세 생활을 하려던 홍 부총리는 최근 상황이 꼬이며 오도가도 못한 신세가 될 뻔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1월에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세 계약 만기를 앞두고 있는데, 집주인이 실거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집을 비워줘야 하게 된 것이다. 개정 임대차법에 따르면 집주인 및 직계 존속이 실거주할 경우 임차인은 계약갱신 청구를 할 수 없다.

하지만 임대차법 시행 이후 주변 전셋값이 폭등한데다가 매물도 사라져 ‘전세 난민’ 처지가 됐었다. 홍 부총리는 보증금 6억3000만원에 마포 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현재 같은 아파트 단지 내 전세가는 8억3000만~9억원 사이로 껑충 뛰었다. 다행히 무산될 뻔했던 의왕 아파트 매각 문제가 순조롭게 풀리게 된 홍 부총리는 종잣돈으로 새 전셋집을 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