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나온 김종인 퇴진론… 주호영 “열린우리당 그러다 쪽박 찼다”

의총서 조경태 조기 전대 주장에 주 “당 지도부 연속성 갖게 해야”

연합뉴스

국정감사 이후 본격적인 입법 및 예산정국을 앞두고 대여 투쟁을 벼르고 있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둘러싼 잡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아직까지는 일부에 그치는 목소리지만 이같은 김종인 비대위 조기퇴진론 등이 계속 이어질 경우 자칫 심각한 내분 상황으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주호영(사진)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과거 열린우리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전철을 밟아서 안 된다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는 언제든 잘라도 되지만 당 지도부는 흔들지 말고, 임기를 보장해 연속성을 갖게 하자”면서 “열린우리당 때를 보면 당 대표를 맨날 바꿔서 당이 쪽박찼다”고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2004년 당시 다수의석을 갖고 있으면서도 당 내부에서 계파별 분열 상황을 연출해 결과적으로 개혁입법에 실패했던 열린우리당 사례를 언급한 것이다. 최근 당내에서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하는 일부 중진의원을 비롯해 김 위원장 체제에 불만을 표출하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는데 대해 원내사령탑으로서 쐐기를 박는 차원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날 의총에선 5선인 조경태 의원이 발언대로 나와 “당이 위기이고, 비대위 지도력이 한계를 보였기 때문에 새 출발이 필요하다”며 ‘조기 전대’ 주장을 폈다. 조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 출범 이전부터 비대위 체제를 반대해 왔다.

전날엔 김재경 전 의원이 김 위원장 체제에 대해 “반사적 이익에 따른 반짝 선전, 그 이상 아무런 희망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도 최근 부산에서 “후보가 안 보인다”는 발언을 한 김 위원장을 향해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 차라리 문을 닫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슨 낯으로 공당이라 하고 국고보조금을 받고, 또 그 지도자라고 얼굴을 들고 다니나”라고 적었다. 장제원 의원도 최근 김 위원장을 겨냥해 “당 대표 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라며 “비대위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의총에서 나온 논의를 정리하며 나온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최근 당내 흐름을 두루 고려한 경고성 발언으로 읽힌다. 그는 답보상태인 당 지지율에 대한 우려에도 “무당층을 감안하면 그렇게 위기 상황은 아니다”며 비대위 임기 보장에 힘을 실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고 한다.

하지만 조 의원이 다시 주 원내대표의 발언 도중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당이 위기라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고 5선인 정진석 의원이 “그만하라”고 하는 일도 벌어졌다.

일부 의원들은 가뜩이나 인물난에 시달리고 당 지지율도 오르지 않는 상황에서 당 내부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는데 우려하고 있다. 물론 반론도 있다. 한 의원은 “극히 일부인 발언자들을 제외하면 참석자 대다수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일각의 ‘지도부 흔들기’ 논란에 선을 그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