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굴 안 된 1500년 전 가야 고분 온전히 발굴

경남 창녕 교동 ‘비화가야’ 고분… 금동관 등 묻힌 사람 착용 상태로

경남 창녕 가야고분 63호분에서 다량의 장신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금귀걸이와 유리구슬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제공

도굴된 적 없는 경남 창녕의 가야 고분에서 금동관을 포함한 지배자의 장신구가 착장 그대로 발굴됐다. 창녕은 비화가야의 거점으로 6가야 중에서는 가장 이른 6세기 중엽 신라에 복속됐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교동 Ⅱ군 63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확인된 장신구 유물은 금동관과 관에 드리운 금동 드리개, 굵은고리귀걸이 1쌍, 유리구슬 목걸이, 은반지들과 은허리띠 등 지배자 몸에 둘렀던 상태의 꾸밈 유물 일체다. 신발을 제외하면 지난 9월 발굴돼 큰 화제가 되었던 경주 황남동 신라 고분의 장신구 일체와 비슷한 구성이다.

장신구들은 피장자에 부착했던 상태대로 발견됐다. 머리 부분에서는 높이 약 21.5㎝의 금동관, 양쪽 귀 부분에서는 금으로 만든 굵은고리귀걸이 1쌍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목과 가슴에는 남색 유리구슬을 3~4줄로 엮어서 만든 목걸이, 허리에는 은허리띠가 있었다. 손 부분에서는 은반지들이 확인됐다. 피장자의 몸을 장식한 꾸밈 유물 일체가 온전히 확인된 것은 비화가야의 최고 지배층 고분에서는 최초의 사례다. 무덤 조성 시기는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으로 추정된다. 또 피장자 발치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공간(길이 220㎝, 너비 130㎝)이 확인되었는데, 2명의 순장자가 안치된 공간으로 추정된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양숙자 학예연구실장은 “비화가야의 고분은 일제강점기 이후 진행된 약탈과 도굴로 인해 그 전모를 알 수 없었다”며 “이번에 발굴된 무덤 유물은 신라와 흡사해 신라와 비화가야가 단순한 교류를 넘어 친연관계에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비화가야는 6가야 중 유일하게 낙동강 동쪽에 있어서 신라화가 빨리 진행이 되었고, 신라는 비화가야를 점령한 뒤를 이를 교두보 삼아 대가야(고령) 등 가야 전체를 복속시켰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