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보면 판세 안다… 바이든, 험지로-트럼프, 접전지로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를 찾았다. 조지아주는 1992년 이후 민주당이 28년 동안 대선에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지역이다. 그런 험지를 대선 7일을 앞두고 바이든 후보가 방문한 것이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접전지인 미시간주, 위스콘신주를 비롯해 네브래스카주와 네바다주를 도는 강행군을 펼쳤다.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도 이번 대선의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펜실베이니아주를 찾아 남편을 위한 첫 단독 유세를 진행했다.

바이든 후보가 적진 공략에 방점을 찍었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접전지 경쟁에 주력한 것이다. 메시지도 달랐다. 바이든 후보는 ‘통합’을 강조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를 앞세웠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와 웜스프링 등을 돌면서 “우리는 조지아에서 이길 것이고 모든 곳에서 이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분노와 불신은 커지고 상처는 깊어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정신을 재건하고 미국을 구하기 위해 힘을 합칠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쭐대다가 굴복했다”며 코로나19 부실 대응에 대해서도 공격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 랜싱에서 가진 유세에서 “이번 선거에 미시간주의 경제 회생이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해놓은 것을 보라”며 코로나19가 덮치기 전 미국의 경제 호황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것은 미국에서 많은 테스트를 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기도 했다.

AP통신은 “바이든 후보가 조지아주 방문을 강행한 것은 이번 대선에서 승리 지역을 확대하겠다는 바이든 팀의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분석했다. AP통신은 “바이든 후보는 이번 주 후반에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10% 포인트 가까이 승리했던 아이오와주를 방문할 예정”이며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도 공화당 강세 지역인 애리조나주와 텍사스주를 누빌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지난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공화당 우세 지역을 파고들려다가 전통적 민주당 텃밭이었던 위스콘신·미시간·펜실베이니아주를 잃으면서 패배했던 과오를 바이든 후보가 되풀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바이든 캠프는 접전지 공략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후보가 지난 26일 펜실베이니아주를 방문했으며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 플로리다주를 조만간 찾을 예정이라는 것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럼프 불복 우려에 목소리 내는 월가… 서학개미도 ‘긴장’
“바이든은 힐러리와 달라… 트럼프 재선된다면 기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