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G, 청각 장애인 돕기 ‘투명 마스크 후원 캠페인’


KT&G는 코로나19 사태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투명 마스크 후원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29일 밝혔다. KT&G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에 있는 사회복지단체 ‘사랑의달팽이’ 본사에서 투명 마스크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는 이상학(왼쪽 세 번째) KT&G 지속경영본부장과 김민자(왼쪽 네 번째) 사랑의달팽이 회장 등이 참석했다. KT&G는 향후 1억원 상당의 투명 마스크를 청각장애인들이 이용하는 학교와 병원 등 기관과 가정에 전달하기로 했다.

투명 마스크는 앞부분이 투명 필름으로 제작돼 있어 상대방과 대화할 때 입 모양과 표정 등을 볼 수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국의 청각장애 학생은 6200명에 달한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