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은혜 “어떠한 위기상황에도 지속적인 배움 가능하게 할 것”

[교육혁신토론회] 교육 전문가·관련업체 관심 집중


국민일보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육의 현주소와 혁신 방안’ 토론회에는 미래 교육 정책을 고민하는 교육계 전문가들과 관련 업체 인사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유은혜(사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영상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초·중·고 전면 원격교육 도입과 등교·원격수업 병행이라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나가고 있다”면서 “어떠한 위기상황에서도 지속적인 배움과 성장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패널들의 토론이 시작되면서 토론회 열기는 점점 뜨거워졌다. 교육 관련 업체 및 학교 관계자와 교육 및 국회 출입기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날카로운 질문도 이어졌다. 경남 진주에서 올라왔다는 한 교육 관련 업체 대표는 “토론에서 소도시와 농어촌 교육의 문제 등 교육에 있어서 수도권과 지역의 격차를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빠져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유열 EBS 부사장은 “디지털 교육이야말로 지역 격차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며 이는 데이터로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 “EBS 온라인 강의 접속자의 경우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 학생들의 접속 비율이 높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광재 의원은 “지방대학의 활용 방안과 관련 방학 때 지역 대학이 문을 열어 지역 학생들과 지식·정보를 나누면 교육적 시너지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역 공기업들도 학교와 자매결연을 맺는 등의 방법을 통해 ‘교과서 밖 교육’을 할 수 있다”며 “이러한 움직임도 교육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기술력을 통한 교육과정 혁신도 주문했다. 그는 “‘암기하는’ 교육에서 ‘질문하는’ 교육과정으로 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기술력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집현전’을 통해 전 세계 지식을 집대성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박찬대 의원도 “정권과 관계없이 영속적인 교육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국가교육위원회 추진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국가가 생산한 콘텐츠, 일선 학교서 저작권 걱정없이 활용해야”
“학교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전판… 교육과정·공간 고쳐야”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