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북은 언어공동체”… 문학 5개 단체, 종전선언·평화협정 촉구

문학 5개 단체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제PEN 한국본부를 비롯해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5개 단체는 29일 서울 마포구 다산북살롱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작가행동’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손해일 국제PEN 한국본부 이사장, 김호운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나태주 한국시인협회 회장, 신현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정도상 6·15 민족문학인 남측협회 집행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은 우리 언어공동체의 실존적 운명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결코 포기할 수 없다”며 “종전선언의 문서적 주체는 미국과 유엔, 북한과 중국이지만 그들에게만 우리의 운명을 위임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과 북이 먼저 종전선언과 동시에 평화협정을 체결하여 우리 민족의 언어공동체의 안녕을 추구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반도에서의 영구적인 전쟁 및 분단체제 종식도 요청했다. 선언문은 “우리 작가들은 오늘이야말로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우리의 언어공동체인 한반도에서 전쟁이 영구적으로 종식되어야 하며 동시에 죽임의 분단체제에서 살림의 평화체제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남과 북, 미국과 유엔은 한국 전쟁의 종료를 선언하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회담 및 일련의 조치를 실질적으로 실행하라’ ‘남과 북은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한국전쟁의 종료를 실질적으로 완성하라’ ‘세상의 평화는 연약하다. 연약한 평화를 굳건히 지켜내자’라고 촉구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