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명예 서울시민증 받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9일 서울시청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명예서울시민증을 받았다.

해리스 대사는 2018년 7월 취임 이래 서울시정에 적극 협조하고 서울과 미국 자매·우호도시 간 우호교류의 폭을 넓혔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엔 대사 부인 브루니 브래들리씨의 제안으로 주한 미국대사관저 안에 약 100평 규모의 도시텃밭을 조성해 한·미 토종작물을 심어 인근 학교 학생들이 도시농업 체험의 장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해 왔다. 또 지난 2년간 정동의 역사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정동야행’ 축제 때마다 미 대사관저를 개방하기도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미국 내 5개 도시(호놀룰루 샌프란시스코 워싱턴DC 로스엔젤레스휴스턴)와 자매 우호도시 협약을 맺어 교류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