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옵티머스 흘러간 해덕파워웨이 133억… 재무 직원 “박 前대표가 자금조성 지시”

중앙지검, 참고인 신분 소환조사 “대출 문제 제기하자 입단속 당해”

연합뉴스

옵티머스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해덕파워웨이(해덕)로부터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 133억원이 송금된 과정에 관여한 재무 담당 직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모 전 해덕 대표가 김재현(50·수감 중) 옵티머스 대표의 부탁에 따라 수표 형식으로 빌려준 이 회삿돈은 결국 옵티머스의 ‘펀드 돌려막기’ 등에 쓰였다는 의혹이 있다. 검찰에 출석한 재무 담당 직원은 박 전 대표로부터 입단속을 지시받았고, 서류 미비 문제를 지적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이날 해덕 재무회계 담당인 A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A부장은 지난 5월 박 전 대표의 지시로 경남은행에 140억원의 정기예금을 가입하고 국민은행으로 옮긴 데 관여한 인물이다. 박 전 대표는 이 예금을 담보로 국민은행에서 133억원을 대출받아 옵티머스 측에 수표로 건넸다.

A부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대출 실행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박 전 대표에게 문제를 제기했으나 ‘입단속’을 지시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은행보다 이율이 낮은 국민은행으로 정기예금을 옮기는 점, 대출을 실행하려면 이사회 의결과 의사록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박 전 대표는 “통장을 없애버리고 끝내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국민은행에서 이뤄진 133억원의 대출금은 수표 1장으로 인출됐고, 박 전 대표가 옵티머스 측에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옵티머스 측은 박 전 대표나 해덕에 이 돈을 돌려주지 않았고, 해덕은 지난 7월 부산지검 서부지청에 박 전 대표를 특가법상 횡령 등 혐의로 고소했다. 해덕 측은 박 전 대표가 140억원을 횡령해 13억원을 변제했지만 나머지 120여억원이 상환되지 않아 상장폐지 위기라는 입장이다.

해덕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박 전 대표는 김 대표로부터 지난 5월 “사흘 안에 돌려주겠다”는 부탁을 받고 이 같은 거액을 빌려줬다. 지난 5월은 옵티머스 펀드의 첫 환매연기 사태를 1개월 앞둔 때로, 김 대표가 박 전 대표로부터 ‘돌려막기’를 위해 급전을 대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다.

검찰은 관련자들의 진술을 통해 박 전 대표가 수표를 인출한 서울 내 국민은행의 한 지점도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점은 옵티머스 핵심들이 수표를 꺼내는 곳으로 자주 활용했다는 의혹이 있다. 김 대표와 윤석호(43·수감 중) 옵티머스 사내이사는 133억원의 향방을 두고 서로 책임 공방을 벌였다고 한다. 김 대표는 “윤 이사가 썼다”고 말했고, 윤 이사는 “김 대표가 ‘펀드 돌려막기’에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해덕과 옵티머스의 이 같은 거래가 결국 펀드 돌려막기나 사적 유용 성격으로 쓰였는지 확인 중이다. 지난 22일 해덕과 화성산업 등을 압수수색했는데, 박 전 대표가 현재 화성산업의 대표다. 화성산업은 윤 이사 부부와 연관된 셉틸리언의 자회사이기도 하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