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유미의 세포들’ 5년 7개월 만에 막내렸다

누적 조회수 32억뷰기록적 극장용 애니·드라마 제작키로


2015년 4월 1일 ‘오프닝’편을 시작으로 연재를 이어온 네이버 웹툰 ‘유미의 세포들’이 7일 ‘엔딩’편을 끝으로 5년 7개월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유미의 세포들은 30대 평범한 직장인 유미의 사회 생활과 연애를 의인화한 머릿속 세포들의 시각으로 그려낸 독특한 설정으로 독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었다. 주인공 뇌에 있는 세포들이 이성, 감성, 식욕, 사랑 등을 조절해 주인공의 행동과 생각을 좌우한다는 내용이다. 픽사의 애니메이션 ‘인사이드 아웃’을 떠올리는 설정이지만, 유미의 세포들이 영화 개봉에 앞서 연재를 시작했다.

인기는 각종 수치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연재 기간 동안 누적 조회 수 32억 뷰, 누적 댓글 수 500만 개를 기록했다. 2016년 ‘오늘의 우리 만화’에 선정됐고, 2018년에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만화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게임, 애니메이션, 드라마, 전시 등을 통해서도 다양하게 가공됐다. 대표적으로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한 전시 ‘유미의 세포들 특별전’은 국내 최초로 웹툰 IP(Intellectual Property·지적 재산권)를 팝아트로 재해석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밖에도 의류, 문구 등 다양한 굿즈와 컬래버레이션 상품, 모바일 게임도 선보였다.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과 TV 드라마 제작도 확정됐다.

네이버 웹툰은 작품 완결을 기념해 기획전과 이벤트도 진행한다. 높은 인기를 끈 에피소드를 모아 선보일 ‘유미의 세포들 레전드 에피소드 기획전’ 등을 마련하고, ‘굿바이 유미의 세포들’ 이벤트도 15일까지 진행한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