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든 연락 달라” 바이든-DJ, 편지 주고받았다

김대중도서관, 2점 공개… 美 망명때 바이든 상원의원 교류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은 1983년 9월 3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당시 상원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왼쪽)와 1984년 2월 27일 김 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낸 편지 2점을 9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주고받았던 편지 2점이 9일 공개됐다. 김 전 대통령이 1980년대 초 미국 망명 기간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바이든 당선인과 한국의 민주화를 두고 긴밀하게 협력했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사료다.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이 공개한 편지 2점은 1983년 9월 30일 바이든 당선인이 김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와 1984년 2월 27일 김 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낸 편지다. 김 전 대통령이 미국에서 2차 망명 생활(1982년 12월~1985년 2월)을 하고 있던 때 오간 편지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을 비롯해 에드워드 케네디 등 한국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했던 상원의원들과 교류했었다.

바이든 당선인은 편지에서 “당신이 보내준 정보가 매우 유용할 것”이라며 “당신이 다루는 문제들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한국 민주화와 미국 대외정책을 주제로 미국 주요 인사들에게 지속해서 연설문과 기고문을 발송했는데, 이에 대한 답변을 보낸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당신의 노력에 매우 감사한다. 도움이 필요할 때는 언제든 연락을 달라”고 덧붙이며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

김 전 대통령은 이듬해 2월 “한국 내 긴급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며 바이든 당선인에게 편지를 보냈다. 이 편지에서 김 전 대통령은 당시 전두환정권이 내놓은 정치인 202명에 대한 해금 조치를 “핵심 주요 인사들에 대한 해금은 하지 않은 채 대외적인 선전 목적에서 단행한 기만적 조치”라고 비판했다.

김대중도서관은 “1980년대 초반 김 전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긴밀한 관계를 맺고 협력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며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됐기 때문에 향후 대미 외교 전략을 수립하는 데 이 같은 사실을 참조할 필요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바이든은 이후 자서전에서도 ‘김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文 “바이든 당선인과 다방면 소통… 평화프로세스 추진 의지 확고”
‘51명 그룹·비핵화 전문가’ 바이든 외교안보 공략 포인트
매코널 공화 상원 원내대표 바이든號 성패 좌우 키 쥘듯
“이쯤에서 승복” “끝까지 싸워야”… 트럼프 가족·측근 분열 양상
바이든 임무 ‘미국의 정상화’ 트럼프 정책 뒤집는다
코로나와 전면전 나선 바이든… 전 세계 공조에 힘 싣나
美 ‘동맹 회복’ 손 내밀며 ‘中 견제 동참’ 등 떠미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