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란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美출판매체 올해의 책 톱10 선정


영어로 번역된 하성란의 소설집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Bluebeard’s First Wife·사진)가 지난달 미국 출판전문매거진 ‘퍼블리셔스 위클리’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책 톱 10에 뽑혔다.

대산문화재단은 9일 재단의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은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가 2016년 한강의 ‘채식주의자(The Vegetarian)’에 이어 두 번째로 ‘퍼블리셔스 위클리’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책 톱 10에 들었다고 밝혔다.

‘퍼블리셔스 위클리’는 해당 작품에 대해 “이 뛰어난 단편집은 엄청난 죄책감, 희망 그리고 고통을 전달하며 어둡고 이상하면서도 응집력 있는 이야기들이 작가의 탁월함을 여실히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앞서 ‘퍼블리셔스 위클리’는 해당 단편집을 소설 부문 올해 최고의 책 20선에 뽑은 이후 부문별 최고의 책 전체를 종합해 선정하는 올해 최고의 책 톱 10에 선정했다. 해당 잡지는 출판비지니스 주간 뉴스 매거진으로 해마다 소설, 추리, 시, SF, 그림책 등 부문별로 최고의 책 20선을 정한 후 이를 종합하여 최고의 책 톱 10을 별도로 정한다.

국내에서 2002년 발간된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는 소설가 하성란의 세 번째 작품집이다. 기회주의적 결혼 생활의 비밀과 침묵을 탐구한 표제작을 비롯해 1999년 씨랜드 화재 참사를 소재로 한 ‘별 모양의 얼룩’, 경관 총기 난사 사건을 다룬 ‘파리’ 등 한국 사회에서 발생한 사건사고를 소설로 구성한 작품이 다수 포함됐다. 이번 작품집을 번역한 자넷 홍은 20년간 한국문학을 번역하며 하성란, 강영숙, 한유주, 권여선 등의 작품을 영어권 독자에게 소개해왔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