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시진핑·에르도안… ‘스트롱맨’ 정상들, 바이든 당선에 침묵

트럼프 낙선에 실망감 표현한 듯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TASS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하자 그간 노골적으로 친(親)트럼프를 표방해 왔던 러시아, 중국, 브라질, 터키 등의 ‘스트롱맨’ 정상들이 일제히 침묵에 들어갔다. 다른 나라 정상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앞다투어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관계 구축에 나선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8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등은 미국 대선 결과가 사실상 확정된 뒤에도 지금까지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내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의 침묵은 트럼프 대통령 낙선에 실망감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두 정상은 자국에서 독재 체제를 강화하고 외부로는 군사적 팽창 행보를 드러내며 국제사회에서 한때 고립 위기에 몰렸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며 적잖은 외교적 이익을 챙겼지만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다시 미국의 강경한 압박정책에 직면할 가능성이 커졌다.

‘남미의 트럼프’로 통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도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발송하지 않고 있다. 다만 그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논란을 두고 “트럼프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겸손할 것을 촉구하면서 사실상 등을 돌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트롱맨으로 분류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전방위적으로 대립했던 시 주석도 침묵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전쟁을 유발하고 대만에 외교적 접근을 시도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의 무력화를 시도했다. 코로나19를 ‘중국바이러스’라고 칭하며 중국 책임론을 설파하기도 했다.

중국 내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퇴임 이후 미·중 긴장 국면이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엿보인다. 그러나 바이든 당선인이 시 주석을 ‘폭력배(thug)’로 지칭하는 등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였던 점을 들어 미·중 관계에 근본적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