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측근 만난 강경화 “북미대화,정상 차원 우선 관심사 강조”

국무장관 후보 거론 쿤스 등 면담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주미 대사관에서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을 만나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외교부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가까운 인사들을 만나 북·미 대화와 관련해 “정상 차원의 우선적 관심을 가져야 할 이슈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워싱턴 주미 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갖고 방미 활동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먼저 “민주당의 크리스 쿤스 상원의원과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 등을 면담했다”며 “과거 민주당 행정부는 우리 정부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해 온 경험이 있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 후 조속한 시일 내에 한·미 간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쿤스 상원의원은 바이든 당선인의 정치적 기반인 델라웨어주가 지역구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과 가까워 바이든 행정부에서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다. 머피 상원의원도 국무장관 후보군으로 분류된다.

강 장관은 또 “존 앨런 브루킹스연구소장도 면담했다”며 “앨런 소장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주요 동맹 현안에 대한 입장을 당선인 측에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앨런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 측에 외교정책 자문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방미 기간 중 만난 인사들에게 종전선언에 대한 우리 정부의 구상을 설명하는 한편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북핵 문제의 시급성을 감안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강 장관이 만났다고 밝힌 미국 인사 중에 바이든 캠프에 직접 소속된 인물은 없다. 바이든 캠프에서는 현재 외국 정부 인사와의 접촉을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이번 방미 기간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인사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만났다. 이날 오후엔 공화당 소속 제임스 리시 상원 외교위원장과 밥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도 면담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문 대통령, 오늘 바이든과 전화 가능성… 靑 “시간 조율 중”
바이든, 유럽 정상과 통화 “미국이 돌아왔다”… 동맹외교 복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