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바이든과 전화 가능성… 靑 “시간 조율 중”

현안 논의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외교안보 분야 원로 및 특보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구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전화 회담이 12일 성사될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기자들을 만나 “(바이든 당선인과) 내일(12일) 통화할 수 있도록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바이든 당선인 측과 정상 통화 조율 내용을 공개한 만큼 사실상 성사 단계인 것으로 보인다.

정상 통화가 진행된다면 지난 8일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가 확정된 지 나흘 만이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한·미동맹 강화, 기후변화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트위터를 통해 처음으로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선 승리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튿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새로운 행정부를 준비하는 바이든 당선인과 주요 인사들과 다방면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앞두고 이날 청와대에서 미 대선 결과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외교안보 분야 원로와 특보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청와대 초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정의용 외교안보특보와 초대 비서실장인 임종석 외교안보특보가 참석했다. 또 안호영·조윤제 전 주미대사, 장달중·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석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미 대선 이후 크게 달라지고 있는 환경과 그에 따른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원로들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한·미 간 민주주의와 평화, 다자협력 등 공동의 가치 실현을 위한 협력, 코로나19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 등 국제적 현안 해결을 위한 공조 확대 방안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정부 정책으로 추진하기 위해선 ‘초당적이고 범국민적인 차원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바이든 측근 만난 강경화 “북미대화,정상 차원 우선 관심사 강조”
바이든, 유럽 정상과 통화 “미국이 돌아왔다”… 동맹외교 복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