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서울 신호탄? 서울 사람, 경기도 아파트 구매 3배 폭증

정부 부동산대책 이후 거래 몰려… 김포는 연 평균 매입량 10배 상회


올해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 건수가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잇단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따른 ‘풍선효과’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새 임대차법 시행의 영향이 반영되는 연말에는 전세 매물을 찾지 못한 실수요자들의 ‘탈서울’ 흐름이 거세질 거란 전망도 나온다.

경제만랩이 11일 한국감정원의 거주지별 아파트매매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서울 거주자가 경기도 아파트를 3만3695가구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1850건)의 3배에 가까우며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역대 최고치다. 2012년에는 7996건에 불과했지만 2015년 이후로는 매년 2만건을 넘었다. 지난해 1만1850건으로 급격히 줄었다가 3만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1~9월 서울 거주자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 물량은 한 번도 월 2000건을 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가장 적었던 4월에도 2002건을 기록했다. 특히 2월(4397건), 6월(5937건), 7월(5740건)에 거래가 가장 많이 몰렸다. 지역별 거래량이 몰린 시기를 보면 정부 부동산 대책의 여파와 흐름이 반영돼 있다. 먼저 2월은 12·16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경기도에 풍선효과가 몰렸고, 이를 막기 위해 수원·안양·의왕 등을 조였던 2·20 부동산 대책이 오히려 경기 외곽 인천 등지로 투기심리를 확장했던 시기다.

6월과 7월은 ‘패닉바잉’이 기승을 부렸다. 6·17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전역의 대출을 옥죄면서, 30대를 중심으로 한 실수요자들이 서울 외곽과 경기도의 집을 사들였다. 특히 고양에서는 6월 한 달 동안에만 서울 거주자의 매입 건수가 1041건으로 전달(303건)보다 3배 이상 늘었다.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 건수가 평균 1600여건 수준이었던 남양주도 올해는 3436건이 거래됐다. 이 지역은 6월 거래량이 663건으로 연간 가장 많았다. 6·17 부동산 대책에서 유일하게 규제를 피해간 김포는 연평균 서울 거주자 매입량이 280여건이던 지역이었으나 올해는 2995건이나 거래됐고, 그중 6~7월 매입 건수만 1203건이었다.

8~9월에는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 건수가 각각 3047건과 2910건을 기록했다. 높은 수치지만 새 임대차법 시행(7월 31일)으로 ‘탈서울’ 흐름이 가시화할 거라는 전망과는 거리가 있는 수치다. 업계에서는 가을 이사철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전세난이 10월 이후부터 경기도 매매 시장에 영향을 주리라고 전망한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최근 들어 새 임대차법으로 전셋값이 오르면서 경기도 등 인근 지역 매매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정책 변화가 없는 한 전세 물량은 내년에도 더 줄어들 거고 청약 대기수요자들도 있다 보니까 전세난이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다시 한번 (수도권에)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경실련 “서울 아파트값 14% 아닌 58% 상승” 정부 발표 반박
번지는 전월세 대란… 임대차법이 ‘도화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