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P 차이 조지아주 결국 20일까지 재검표

결과 뒤집힐 가능성은 낮아… 트럼프 “위스콘신주도 문제”

브래드 래팬스퍼거 미국 조지아주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대선 투표용지를 완전한 수작업으로 재검표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가 대선 검표를 다시 하겠다고 결정했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브래드 래팬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은 완전한 수작업을 통해 모든 표를 다시 세는 재검표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주 선거 당국은 지난 10일부터 관련 작업 준비에 착수해 오는 20일까지 재검표를 완료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아주가 밝힌 재검표 이유는 극단적으로 적은 표 차이 때문이다. CNN에 따르면 조지아주에서 두 후보의 득표율 차이는 0.3% 포인트(1만4000표가량)에 불과하다. 개표율 99% 기준 조 바이든 당선인이 49.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9.2%를 기록했다. 조지아주는 대통령 선거를 포함한 일부 선거에서 0.5% 포인트 이하의 격차가 발생할 경우 주 법으로 재검표를 보장한다.

다만 재검표가 진행돼도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결론이 나올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1만4000표 차이를 넘어선다면 개표 당시 발견되지 않은 선거 시스템상 중대한 오류가 있었다는 뜻인데 이럴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도했다.

만약 조지아주의 재검표에서 결과가 뒤집히더라도 바이든의 대선 승리에는 문제가 없다. AP통신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미 선거인단 290명을 확보해 승리에 필요한 ‘매직넘버’ 270명을 훌쩍 넘어섰다. 현재 선거인단 217명을 확보한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아주 승리로 16명을 더 가져가더라도 패배를 피할 순 없다. 오히려 재검표 결과 바이든의 승리가 다시 한 번 확인된다면 트럼프의 부정선거 주장을 종식시키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아주 외에도 경합주 몇몇 곳에 대해 재검표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사실 대선 당일엔 승부가 팽팽했고, 우리는 그 주(위스콘신)를 이길 준비를 하고 있다”며 자신이 패배한 위스콘신주 투표 결과에 대해 문제 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펜실베이니아주의 경우도 후보자가 원하면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바이든 곁 30년 지킨 ‘복심’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에 낙점
바이든 한국전 기념비 헌화, 트럼프 비 맞으며 국립묘지 참배
‘북핵 공조’ 문-바이든 통화, 우선순위에선 미묘한 시각차
文 대통령·바이든 첫 전화회담… “한반도 비핵화 위해 긴밀 소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