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바이든 첫 전화회담… “한반도 비핵화 위해 긴밀 소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회담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미동맹 강화와 코로나19, 기후변화 대응 공조에도 한목소리를 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4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도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에 있어 핵심 축(린치핀)”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 정착” “항구적 평화 정착” “한반도와 역내 평화” 등의 표현을 쓰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의지를 강조했다. ‘톱다운’(정상 간 담판)을 선호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나고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더라도 정상 차원에서 북·미 대화와 남북 관계 진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문 대통령이 최근 여러 차례 강조해온 ‘종전선언’은 이날 통화 내용에 들어가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재향군인의 날(Veterans Day)’을 맞아 아내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국전 기념공원을 방문, 참전 기념비 앞에서 가슴에 손을 올리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은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통화 직후 SNS에 “굳건한 한·미동맹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당선인의 굳은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바이든 당선인과 코로나 및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세계적 도전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가능한 한 조속히 만나기로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0.3% P 차이 조지아주 결국 20일까지 재검표
바이든 곁 30년 지킨 ‘복심’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에 낙점
바이든 한국전 기념비 헌화, 트럼프 비 맞으며 국립묘지 참배
‘북핵 공조’ 문-바이든 통화, 우선순위에선 미묘한 시각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