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하나님은 디지털과 콘택트라는 해결책을 주셨다

예장백석, 교회와 총회 협력방안 제시

서울 백석대에서 16일 열린 ‘코로나19 시대의 목회’ 포럼에서 발제자들이 영상시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백석(총회장 장종현 목사)과 개혁주의생명신학회는 16일 서울 서초구 백석대에서 학술대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시대 교회와 총회의 건강한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코로나 시대, 목회협력지원센터의 설립과 활동방안 모색’을 주제로 발표한 공규석 백석대 교수는 “대면예배가 중단되면서 많은 교회가 임차료를 내기도 벅찰 정도가 됐다”면서 “가뜩이나 교세가 줄어든 상황에서 ‘주일성수를 꼭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이 성도 사이에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공 교수는 “이런 위기상황에서 교단 총회는 예장백석처럼 목회협력지원센터를 통해 농어촌 미자립교회 영상 장비, 온라인 콘텐츠 제공에 힘써야 한다”며 “목회정보 상담 법무 세무 보수 실버지원팀 등으로 구성된 목회협력지원센터는 현장 교회의 피해 상황을 세밀하게 파악하고 현실적인 지원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호 백석예술대 영상학부 교수는 “요즘 언택트는 관계 단절을 뜻하는 부정적 단어로 쓰인다”면서 “하지만 꼭 물리적으로 가까이 있는 것만 대면이 될 순 없다. 하나님은 ‘디지털’과 ‘콘택트’라는 해결책을 우리에게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회 구성원끼리 휴대전화 등 어떤 방식으로라도 소통이 있었다면 만남은 성사됐다고 봐야 한다”면서 “언택트 시대 대면은 디지털 연결이기에 총회는 교회마다 디지털 통역가, 영상 전문가를 양성하고 목회자가 영상 언어를 익힐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교수는 “강의나 설교 장면을 카메라에 기계적으로 담았다면 영상 언어라 볼 수 없다”며 “하나님의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하고 영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예배도 ‘디자인’해야 한다. CCTV 촬영처럼 단순 관찰자 관점이 아니라 카메라 앵글과 구도, 콘텐츠 시간까지 사전에 꼼꼼하게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석미래연구센터 소장인 선량욱 교수도 “다음세대는 문자세대가 아닌 영상세대”라면서 “그동안 교회 안에서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기독문화 콘텐츠가 턱없이 부족했다. 더 늦기 전에 교회 안에 전문성과 영성을 지닌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했다.

선 교수는 백석미래세대연구센터와 백석정신아카데미가 협력해 연구·개발한 공과를 소개하고 “이제는 기독교 교육도 음악 공연 뮤지컬 애니메이션 등 다채로운 장르로 구현할 수 있도록 기획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