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프듀’ 논란 속 엠넷 새 오디션 괜찮나… 관건은 공정성

투표 조작 혐의 신뢰 잃은 와중 10대 오디션 프로 ‘캡틴’ 선보여

투표 조작 논란으로 몸살을 앓은 엠넷이 새로운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을 론칭한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해 명성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MC 장예원과 심사위원 셔누, 소유, 이승철, 제시(왼쪽부터). 엠넷 제공

엠넷은 ‘오디션 왕국’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 “외부인 참관 제도를 활용해 투표 과정을 검수받겠습니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제작하겠습니다.” 엠넷이 19일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10대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CAP-TEEN)의 수장 권영찬 CP의 다짐이다. 캡틴은 엠넷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지양하겠다”고 밝힌 지 약 1년 만에 등장했다. 슈퍼스타K, 쇼미더머니 등 오디션 프로그램 트렌드를 이끈 엠넷이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신뢰를 잃은 상황에서 그 성패는 공정함에서 갈릴 것으로 보인다.

엠넷의 새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 제작발표회가 19일 열렸다. 권 CP, 최정남 PD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 등이 참석했다. 캡틴은 부모들이 자녀의 가능성을 심사위원에게 물어보고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지닌다. 경쟁보다는 상담에 방점을 찍을 예정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최근 불거진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문제를 염두에 둔 듯 오디션 투표 과정의 투명성 및 공정성을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권 CP는 “엠넷은 작년부터 외부인 참관제도를 도입했다”며 “출연자와 부모님 모두 좋은 환경에서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업계 분위기는 양분된다. 최근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본 연습생 명단이 공개되는 등 비난 여파가 가라앉지 않았고, 엠넷이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 지양 의견을 밝힌 지 1년도 안 돼 새로운 프로그램을 론칭하자 아직은 자숙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반면 조작 사건을 계기로 오히려 투명한 제작 환경이 조성됐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지난해 말 엠넷은 방통위 회의에 참석해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관련한 입장을 소명하면서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지양하겠다”며 “음악에 집중한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당시 투표 조작 논란이 한창인 와중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을 송출한 행위에 대해서는 “엠넷이 직접 데이터를 관리하지 않는 방식으로 (조작) 문제를 방지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인 ‘십대가수’ 제작을 중단했다.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안준영 PD는 18일 항소심에서 업무 방해 및 사기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투표를 조작하는 대가로 유흥업소 접대를 받아 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까지 더해져 추징금 3700여만원도 내야 한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 연습생 18인의 명단을 공개했다. 피해 연습생이 누군지 밝혀져야 실질적인 피해보상을 할 수 있다는 이유다. 1심에서는 모든 정보가 가려졌으나 항소심이 이를 공개하면서 피해 보상 및 명예 회복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이틀 전 이미 최종선발 멤버를 정해놓고도 문자 투표를 해 시청자를 속인 것이 인정된다”며 “방송 프로그램 공정성이 훼손됐고 일부 연습생은 기회를 부당하게 박탈당했다”고 설명했다.

엠넷은 “사건 발생 후부터 자체적으로 피해 연습생들을 파악하고 보상 협의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CJ ENM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제작진 처벌불원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