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타민도 증상따라 맞춤형 선택 중요

만성피로는 B1군 부족 때문


‘육체피로’ ‘신경피로’ ‘체력저하’ 이로 인한 ‘구내염’ 등은 증상들은 직장인들이 공감하는 부분이자 떨쳐 버리고 싶은 부분이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8명은 만성피로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직장인들은 권태·무력감은 물론, 수면장애와 두통, 소화불량까지 겪고 있었다. 이처럼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만성피로로 회사생활까지 지장을 받고 있지만, 절반가량은 참고 일하는 방법을 해결책으로 삼고 있다.

‘굿바이 만성피로’를 외치는 현대인들에게 가장 필요한건 바로 ‘비타민’이다. 특히 현대인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만성피로의 경우 비타민B1군이 체내에서 부족해지면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이다. 흔히 티아민으로 불리고 있는 비타민 B1은 신경과 근육 활동에 필수적이며 에너지 대사와 핵산 합성에 관여한다. 핵산은 신진대사 촉진, 치매 예방, 간 기능 향상에 기여하므로 이를 합성하는 데 필요한 비타민 B1은 비타민B 가운데 가장 중요하다.

가장 눈에 띄는 활성형 비타민 B1 성분 두 가지는 바로 ‘푸르설티아민’과 ‘벤포티아민’이다. JW중외제약의 ‘뉴먼트프리미엄B’(사진)는 뇌장벽을 통과해 신경에 티아민을 전달해주는 푸르설티아민과 신체에 빠른 흡수와 오랜 지속효과를 발휘하는 벤포티아민 성분을 동시에 갖춘 제품이다. 벤포티아민은 다른 티아민 성분보다 생체이용률이 높고, 두뇌를 제외한 신체 전반적인 티아민 부족을 빠르게 채워준다.

그래서 육체적으로 피로하거나 운동에너지를 많이 필요로 하는 현대인에게 적합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푸르설티아민은 뇌에도 빠른 티아민 공급이 되서, 스트레스를 많이 겪는 수험생이나 잦은 회식 등으로 알콜성 질환이 우려되는 직장인에게 필요하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현대인에게 비타민B군이 인기를 끈다”고 말했다.

한성주 쿠키뉴스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