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 선교사 20년래 절반이상 은퇴… 차세대 발굴 급하다

2박3일간 ‘2030 선교비전’ 논의… 내년으로 미뤘던 세계대회 취소

고신총회세계선교회 이사들이 지난 16일 대전 대덕구 선교센터에서 정책모임을 갖고 선교현안 처리 및 미래 선교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고신총회세계선교회 제공

고신총회세계선교회(KPM·본부장 박영기 선교사)가 앞으로 10년간 최우선 과제로 선교 헌신자 동원을 거론했다. 점점 고령화되는 선교사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예비 선교사 발굴에 더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KPM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간 대전 KPM 선교센터에서 정책 모임을 갖고 미래 선교전략 등을 논의했다. 특히 10년간 품고 갈 ‘2030 선교비전’이 논의됐는데, 여러 사안 가운데 미래 선교 일꾼 동원 및 훈련이 주요 과제였다.


KPM에 따르면 앞으로 20년 안에 KPM 소속 선교사들의 절반 이상이 은퇴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월 기준 KPM 소속 선교사는 480명으로 이들의 평균 연령은 52세였다. 20~30대가 29명, 40대 154명, 50대 192명, 60대 102명이었다. 10년 전 조사와 비교했을 때 20~30대는 급감했고 60대는 급증했다.

KPM 관계자는 “20~30대 선교사보다 60대가 더 많은 것은 조금씩이라도 증가해 왔던 선교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섰단 뜻”이라며 “미래 선교를 이끌어 갈 잠재적 리더들인 젊은 세대를 위해 무얼 준비하고 강조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20년 안에 은퇴하는 인원이 301명이나 된다”며 “새로 헌신하는 선교사와 은퇴하는 선교사 사이 수적 불균형이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선교 현장에서도 사역을 이양받을 사람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목소리가 들려온다고 했다.

최근 KPM이 조직 내에 동원홍보국을 새로 마련한 것도 이런 우려가 반영된 결과다. KPM은 이번 정책 모임에서 동원홍보국장에 기존 훈련국장 서근석 선교사를 임명하면서 ‘동원’에 방점을 찍었다.

서 선교사는 지금껏 차세대 선교 동원에 어려움을 겪었던 이유를 높은 진입 장벽에서 찾았다. 그는 “현재 KPM 내 선교사 대다수를 목사 선교사가 차지하고 있다”며 “앞으로 인턴선교사, 단기선교사, 수련선교사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선교 자원 풀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선교사는 “이를 위해 고려신학대학원 선교학회, 고신대 국제문화선교학과 등과 연계 및 교류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KPM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미뤘던 2020고신총회세계선교대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무리하지 않는 게 좋다는 의견이 많았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