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기업은 사회에 희망 줘야 한다는 선대회장 뜻 계승”

창업주 이병철 선대회장 33주기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인 19일 “기업은 사회에 희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이 창업주 추도식 후 이건희 회장 장례식에 함께해 준 사장단에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삼성이 중요하게 여겨야 할 가치와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제시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늘 기업은 국민경제에 도움이 돼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 이념을 계승 발전시키자”고 말했다고 삼성은 전했다.

이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11시쯤 선영에 도착해 추도식을 진행했다. 앞서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날 오전 일찍 선영을 다녀갔다.

이후 이 부회장은 오전 11시30분쯤 삼성인력개발원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김현석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등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오찬을 함께했다.

부친 별세 이후 한동안 대외 활동이 없었던 이 부회장은 지난 12일 삼성전자 서울 연구개발(R&D)캠퍼스를 방문해 디자인전략회의 주재로 경영활동을 시작했다.

강주화 권민지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